Date:12월 09, 2021

<얼굴 보니 좋네 Nice to See Your Face>

도로를 달리던 이든의 차가 엔진 과열로 길 위에 멈추어 선다. 출국 전 마지막으로 얼굴을 보고 싶다는 이든의 전화에, 해원은 밖에 나갈 수 없다는 말만 되풀이한다. 여름날의 도로는 뜨겁고, 제대로 된 이별을 원하는 이든의 소원은 점점 소원해지는 듯 보인다.

Eden is driving down the road when the engine fails and her car comes to a stop. Eden calls Haewon and tells him she wants to see him before she leaves Korea, but Haewon keeps saying he just can’t come. The hot summer heats up the road and Eden’s wish to say a proper goodbye does not seem to be coming true.

 

  • 4th Pyeongchang International Peace Film Festival
  • 18th Incheon Women’s Film Festival
  • 9th Mokpo National Road 1 Independent Film Festival

 

HD | color | 12′